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부회장의 '옥중 회견문'이라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출처 불명의 글이 유포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 측이 해당글은 '가짜'라고 밝혔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83,700 +2.07%) 측은 "유포된 게시물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옥중 특별 회견문'이라는 게시물이 떠돌았다.

해당 게시물에는 "삼성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제가 박근혜 대통령의 부탁을 직접 받은 것은 아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은 마치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작성한 것처럼 꾸며졌다.

또 "삼성에서 80억이 돈 입니까"라거나, "그룹 본사를 제3국으로 옮기겠다", "에버랜드는 어린이들을 위해 무료로 개방하겠다"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지난 18일 뇌물공여 파기환송심 사건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재수감된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재수감 이후 나온 첫 옥중 메시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