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부가船 앞세워…점유율 43%
조선업계 연초부터 수주 랠리
현대重, 벌써 11척 1.3兆 계약
한국 조선업계가 중국을 제치고 작년 선박 수주량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상반기 혹독한 수주 가뭄을 겪었지만 연말 몰아치기 수주로 12월 마지막주 극적인 역전에 성공했다.

韓 조선 작년 수주 '세계 1위', 12월 물량 싹쓸이…中 제쳐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총 819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187척)를 수주하며 시장 점유율 43%를 차지, 세계 1위에 올랐다. 중국이 793만CGT(353척·41%)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137만CGT(86척·7%)를 수주하는 데 그쳤다.

상반기까지만 해도 중국은 351만CGT를 수주하며 한국(118CGT)과의 격차를 두 배 이상으로 벌렸지만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사들은 하반기부터 주력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을 본격적으로 수주하며 추격에 나섰다.

특히 작년 12월 세계 발주량(392만CGT) 가운데 73%인 285만CGT를 쓸어담으며 중국(101만CGT)을 제쳤다. 척당 가격이 1억8600만달러(약 2050억원)에 달하는 LNG 운반선을 잇달아 수주하는 뒷심을 발휘했다.

한국은 지난해 발주된 대형 LNG 운반선 49척 중 36척(73%), VLCC 41척 중 35척(85%),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28척 중 18척(64%)을 수주하며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저력을 드러냈다.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량은 1924만CGT로 전년(2910만CGT) 대비 66% 감소했지만 한국의 점유율은 43%로 최근 10년 사이 가장 높았다.

한국 조선사들은 올해도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유럽 선사로부터 30만t급 VLCC 2척을 200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5일 올해 첫 수주를 시작으로 1주일 동안 총 11척(1조3000억원)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시장 회복이 기대되는 컨테이너선을 비롯해 LNG선 등 고부가가치, 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수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수주 목표액을 작년(110억달러)보다 약 35.4% 높인 149억달러(약 16조1000억원)로 잡았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