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3사 세단도 3%대 하락
"중고차 사려면 지금이 기회"…그랜저·팰리세이드 가격 보니

중고차 시장이 비수기를 맞아 국산·수입 중고차 가격이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자동차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은 8일 이달 중고차 시세를 공개했다. 국산차 평균 시세는 지난달 대비 1.65% 하락했다. 최저가 기준으로는 현대자동차 '그랜저 IG' 가솔린 모델 가격이 5.01% 하락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최저 1896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최고가 기준으로는 '쏘나타 뉴 라이즈'가 6.96%, '아반떼 AD'가 5.92% 하락했다. 인기 차종인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도 전월 대비 0.45% 하락했다.
"중고차 사려면 지금이 기회"…그랜저·팰리세이드 가격 보니

수입 중고차도 지난달 대비 1.64% 하락했다. 가장 큰 폭으로 시세가 떨어진 모델은 폭스바겐 '티구안 2세대'로 최저가가 2514만원까지 내려갔다. 아우디 'A4(-3.84%)',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3.36%)', BMW '5시리즈(-3.11%)' 등 독일 3사의 세단도 일제히 하락세를 보였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작년 연말 중고차 시장 비수기 상황이 이달까지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중고차 시세가 떨어졌다"며 "국산 및 수입 브랜드 인기 세단 모델을 구매하기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