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현지 시간 24일 미국에서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와 만났다.

최 회장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황 CEO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혁신의 순간을 포착할 때는 카메라 각도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장소는 산타클라라 엔비디아 본사로 추정된다. 사진에서 최 회장과 황 CEO는 함께 엔비디아의 브로슈어에 적힌 황 CEO의 자필 메시지를 보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황 CEO는 최 회장의 영어 이름인 토니(Tony)를 지칭하며 "AI와 인류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는 파트너십을 위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남겼다.

최 회장과 황 CEO는 이번 회동에서 양사 파트너십의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HBM 등 AI 분야에서 협력을 논의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쳐]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