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보스포럼에 참석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LG화학 제공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올해 배터리 산업이 최대 25%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학철 부회장은 17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진행한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배터리 산업은 여전히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올해는 30~35%에서 둔화돼 20~25% 정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 부회장은 그러면서 "배터리 소재인 양극재, 분리막, 첨가제 등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여전히 매우 견고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불확실한 글로벌 경제 상황이 이어지더라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그는 "글로벌 GDP(국내총생산) 성장과 중국 수요 측면에서 시장 상황이 그리 밝아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상황이 밝지 않은 시기에 투자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LG화학은 지속가능소재, 배터리소재, 제약 등 세 가지 분야에 100억 달러(약 13조 4천억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부연했다.

다보스포럼에 참석하고 있는 신 부회장은 올해 세계경제포럼 이사회와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 집행위원회의 공식 초청을 받아 IBC 정식 멤버로 선정됐다.

IBC는 경제계 각 분야를 대표하는 100여명으로 구성된 협의체로 세계경제포럼을 이끌어가는 자문기구이자 경제계 가장 영향력 있는 리더가 교류하는 모임이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