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타자로 나선 추신수(30·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짜릿한 결승타를 터뜨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15일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원정 경기에서 4-4로 팽팽히 맞선 9회 초 깨끗한 중전안타를 날려 5-4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4타수 1안타로 2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0.236으로 조금 올라갔다.

매니 액타 클리블랜드 감독은 추신수에게 타격 기회를 많이 주기 위해 이날 1번 타순에 기용했다. 경기 중반까지 추신수의 타격감은 살아나지 않았다.

1회 첫 타석에서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5회 몸맞는 공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8회 4번째 타석에서도 헛스윙 아웃됐다.

추신수는 결정적인 순간 진가를 발휘했다. 4-4로 맞선 9회 초 2사 2루에서 추신수는 미네소타의 불펜투수 맷 캡스를 상대로
볼카운트 2-3에서 6구째를 받아쳐 총알같은 중전안타로 2루 주자를 불러들였다. 추신수의 결승타에 힘입어 5-4로 앞선 클리블랜드는 9회 말 마무리 크리스 패레즈를 투입해 경기를 승리를 지켰다.

19승16패를 기록한 클리블랜드는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1위를 지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