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증권은 13일 소재기술 확보를 통해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LCD부품업체에 주목하라며 아이디에스와 시노펙스에 대한 '매수'를 추천했다.

김유진 동부증권 연구원은 "국내 IT산업은 대형업체와 중소업체간의 균형이 비대칭적으로 형성되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시장의 가격 변동이 심하고 경쟁이 치열한 LCD산업의 경우 대부분의 중소업체들이 대형업체 대한 의존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대형업체와 중소업체들의 연계는 안정적인 공급처 확보 측면에서는 긍정적이지만, 특정업체에 대한 의존도가 과도하게 높아질 경우 실적에 대한 위험요인이 될 수도 있다.

김 연구원은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중소업체들이 기반기술의 확보를 통해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며 소재 기술도 그 중 하나의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이디에스의 경우 휴대폰용 소형LCD의 SMT(전자부품장착) 전문업체에서 노트북·모니터에 필요한 박형 도광판 생산과 CCFL용 Glass Tube 생산기술을 보유한 자회사를 통해 소재기술의 부품업체로 변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1만3500원 제시.

시노펙스에 대해서는 소재기술을 바탕으로 Key-PBA용 도파시트와 LCD·반도체용 필터의 적용범위를 넓혀 나가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1만5000원을 유지했다.

한경닷컴 정수진 기자 selene27@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