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종희 "삼성 비스포크는 AI기술 집약체"

집안일 부담 획기적 줄여줄 것
“최첨단 인공지능(AI)과 스마트싱스 기반의 연결 기술로 무장한 ‘비스포크 AI’ 시대를 열겠습니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디바이스경험) 부문장(부회장·사진)은 ‘웰컴 투 비스포크 AI’ 행사를 이틀 앞둔 1일 회사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2024년 제품은 AI 기술의 집약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비스포크 AI 제품에 생성 AI를 적용해 가족과 이야기하듯이 제품을 실행시키는 기능을 구현할 계획”이라며 “각종 센서와 인식 기술, 빅데이터 분석 기술, 고성능 AI 칩과 타이젠 운영체제(OS)를 집대성해 집안일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한 부회장은 비스포크 AI의 핵심은 ‘보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뛰어난 AI 기술도 사용자를 보호하지 못하면 쓸모없다”며 “삼성 AI 제품은 사용자가 안전하게 쓸 수 있도록 ‘삼성 녹스’가 보호하고, 상호 연결된 기기의 보안은 블록체인 기반의 ‘녹스 매트릭스’가 챙긴다”고 말했다.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와 비스포크 제트봇 콤보 AI는 글로벌 인증기업 UL솔루션즈로부터 사물인터넷(IoT) 보안평가 최고 등급인 ‘다이아몬드’를 받았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