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217차례 맞은 60대 독일 남성…"건강 상태는?"

"부작용·감염 모두 없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독일 출신 62세 남성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총 217회 맞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놀랍게도 해당 남성은 어떠한 부작용도 겪지 않았으며 코로나19도 감염되지 않았다.

5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전염병 학술지인 란셋전염병저널은 백신을 29개월 동안 개인적으로 구입하여 217회 투여한 62세 독일 남성의 사례를 소개했다.이 남성을 조사한 에를랑겐-뉘른베르크대학 미생물학과의 킬리안 쇼버 박사는 그를 직접 대면해 타액과 혈액 표본을 채취했다고 전했다. 당시 대면으로 이루어진 연구를 통해 쇼버 박사는 "그의 면역 체계가 백신 접종에 어떻게 반응하는 지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 이 남성은 반복적인 백신 접종에도 아무런 부작용을 겪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코로나 감염 이력도 없었다.

접종에 쓰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은 신체의 세포에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전 암호 일부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쇼버 박사는 반복 투여로 면역 체계를 과도하게 자극하면 특정 세포에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연구진은 "적응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 예방 접종을 과도하게 하는 것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현재 연구에 따르면 고위험군의 경우 정기적으로 추가 백신 접종을 하되 총 3회 접종을 권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BC는 독일 검찰이 이 남성의 백신 접종 증거를 총 130건 수집해 사기 혐의로 수사를 진행했지만 범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