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선택 시도' 신창원, 사흘 만에 교도소 복귀…상태 양호

"필요할 경우 통원 치료"
신창원./사진=한경DB
교도소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 치료를 받아오던 탈옥수 신창원(56)이 다시 교도소로 돌아갔다.

25일 대전교도소 등에 따르면 신씨의 상태가 호전됨에 따라 그는 전날 오후 5시께 대전 한 종합병원에서 퇴원해 교도소로 복귀했다.대전교도소 관계자는 "상태는 현재 양호한 편으로 교도소 내에서 자체 치료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필요할 경우 통원 치료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신씨를 상대로 극단 선택을 시도한 이유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신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께 대전교도소 내 자신의 감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다 교도소 직원에게 발견돼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아 왔다.신창원은 1989년 3월 서울 성북구 돈암동의 한 주택에 침입해 약 3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고 집주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검거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복역 8년째였던 1997년 1월 감방 화장실 통풍구 철망을 뜯고 부산교도소를 탈옥해 2년 반 동안 도주극을 벌였다.

신씨의 극단적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탈옥 후 붙잡혀 22년 6개월의 형을 추가로 선고받고 경북 북부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중 2011년 8월에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