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대화제약과 항혈전제 신약 공동연구

삼진제약 후보물질 발굴·최적화
대화제약 약효평가·독성시험 수행
항혈전제 신약개발 공동연구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이수민 삼진제약 연구센터장(왼쪽)과 이명철 대화제약 연구개발본부장(오른쪽). 사진 제공=삼진제약
삼진제약은 대화제약과 새로운 항혈전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삼진제약은 인공지능 신약개발 역량 및 저분자화합물 개발 경험을 기반으로 대화제약이 선정한 표적에 대한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최적화한다. 대화제약은 도출된 후보물질의 약효평가 및 독성 시험을 수행한다. 도출된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지적재산권은 양사가 공동으로 소유하게 된다.

이수민 삼진제약 연구센터장은 “삼진제약은 국내 최초로 고용량 항혈전제인 ‘플래리스 300mg’를 출시했을 만큼 항혈전제 개발에 대한 많은 경험을 보유했다”며 “기존 항혈전제보다 우수한 효능과 부작용이 개선된 신약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철 대화제약 연구개발본부장은 “저분자 화합물 개발 경험을 가진 삼진제약과의 협업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