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오파트라 흑인 아냐…넷플릭스가 조작" 이집트 정부 '발끈'

"클레오파트라는 그리스계…피부색 밝아"
"인종주의가 아니라, 역사 지키기 위한 것"
이집트 정부가 클레오파트라 7세 여왕을 흑인으로 묘사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퀸 클레오파트라'에 대해 역사를 왜곡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집트 관광유물부는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클레오파트라의 피부색이 밝고 그리스계라는 것은 모두가 동의하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클레오파트라를 소재로 한 조각품과 동상이 최고의 증거인데, 여기에 나오는 묘사는 클레오파트라의 유럽계 특성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이집트 최고유물위원회의 무스타파 와지리 사무총장은 "(클레오파트라를 흑인으로 묘사한 넷플릭스 다큐는) 이집트 역사에 대한 조작이며 명백한 역사적 오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이런 시각이 인종주의에 기반을 두지 않았으며, 단지 이집트 고대 역사의 중요한 부분인 클레오파트라 여왕의 역사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레오파트라 7세는 이집트 프톨레마이오스 왕조의 마지막 왕으로, 기원전 51년부터 기원전 30년까지 이집트를 통치했다. 이후 이집트는 로마의 지배를 받았다.넷플릭스 다큐멘터리에서는 클레오파트라 7세를 흑인 배우인 아델 제임스가 연기했는데, 최근 예고편이 공개되자 이집트에서는 비난과 함께 상영을 금지해야 한다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집트 고대유물부 장관을 지낸 저명 고고학자 자히 하와스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가 "완전히 가짜"라며 "클레오파트라는 그리스인이었다. 흑인이 아니라 피부색이 밝았을 것이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