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AV배우 만났다가…'동물농장' 이어 '놀토'까지 하차 요구

/사진=넷플릭스 '성+인물'
방송인 신동엽이 데뷔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한 모습이다. 수년간 출연했던 인기 프로그램들에 하차가 빗발치고 있다.

25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성+인물:일본 편'(이하 '성인물')이 공개됐다. '성인물'은 신동엽이 가수 성시경과 함께 성인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토크 버라이어티 쇼다. 이번에 공개된 '일본 편'은 총 6부작으로 실제 AV(성인비디오) 배우들이 출연해 일본 성인문화 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성인물'에 출연한 3명의 여성 AV 배우들은 "마음에 드는 명품이 있으면 그냥 살 수 있다", "연봉을 모으면 슈퍼카를 살 수 있다" 등의 수입을 자랑하면서도 "아이에게 직업을 말하지 못했다", "사람들이 우리를 아무하고나 잔다고 생각하는 건 힘들다"라고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성적인 은어, 비속어도 사용됐다. AV에 출연하면서 연기를 위해 따로 연습했던 부분들을 전하고, 상황극 등도 펼쳐졌다.

'성인물'은 앞서 신동엽, 성시경과 JTBC '마녀사냥'을 함께 했던 제작진이 뭉친 프로그램이다. 당시 '마녀사냥'은 솔직한 성인들의 사적인 담론으로 인기를 끌었고, '성인물' 역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AV 콘텐츠 자체가 국내에서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고, AV 배우들의 성 착취 문제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되는 상황에서 신변잡기식 수위 높은 대화들은 보기 불편하다는 반응이 이어졌다.그뿐만 아니라 아무리 '미성년자관람불가' 등급이라고 하더라도 적나라한 성인용품을 모자이크 없이 등장시켰다는 부분도 지적의 요소로 꼽힌다.

특히 신동엽의 경우 온 가족이 함께 보는 SBS 'TV 동물농장'을 오랫동안 진행해 왔다. 신동엽의 '성인물' 출연에 항의하는 시청자들은 'TV 동물농장' 시청자 게시판에 신동엽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26일부터 27일 이틀 동안 게재된 하차 요구 게시물이 300건이 넘을 정도다.

'TV 동물농장' 뿐 아니라 tvN '놀라운 토요일' 시청자게시판에도 신동엽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빗발치고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가족 단위 시청자들이 많은 만큼 "가족 예능 프로그램에서 신동엽을 보고 싶지 않다"는 주장이다.그렇지만 일각에서는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닌데 하차 강요는 너무한 거 아니냐"는 반론도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