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더 머니이스트

기대여명과 함께 필요한 노후자금도 늘어
현금흐름 확보하고 긴 안목으로 분산투자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19년 우리나라는 최빈사망연령이 90세를 넘어서면서 ‘100세 시대’에 들어섰습니다.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은퇴생활 기간이 늘어난 데 따른 걱정거리도 생겼습니다. 60세 은퇴하고 80세까지 살면 은퇴생활기간이 20년인데, 100세까지 살면 40년으로 늘어납니다. 그만큼 은퇴생활에 더 많은 돈이 들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저금리 상황이 지속되면서 자산을 모으기도, 운용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수익률을 올려야 합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은퇴 후엔 주식 등 변동성 자산은 줄이고 예금과 같은 안전자산을 늘려가라고 합니다. 소위 ‘진퇴양난(進退兩難)’의 상황입니다. 은퇴 후 자산관리에 새로운 변화가 필요해 보입니다.

100세 시대 관점에서 보면 오래 살 수 있게 된 만큼 투자할 시간과 기회를 좀 더 가질 수 있게 됐습니다. 실제 NH투자증권이 50~65세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8.4%가 은퇴 이후에도 생활비 마련을 위해 금융투자를 계획하고, 평균투자금액은 3억2000만원에 달합니다. 대신 은퇴자산의 안전성 측면을 고려한다면 투자원칙을 더욱 철저하게 지켜 혹시 모를 투자실패로 은퇴자산의 조기소진 가능성을 낮춰야 합니다.

은퇴 후 투자에 대한 3가지 원칙을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우선하는 투자가 되어야 합니다. 은퇴 이후 투자의 목적은 생활에 필요한 현금흐름을 만들기 위함입니다. 배당주나 리츠 등 주기적으로 배당이 발생하는 금융투자상품을 활용하는 게 좋습니다. 금융시장이 예상과 다르게 흘러가더라도 생활비 조달에 문제가 없도록 2~3년치는 예금 등 안전성 상품 중심으로 운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둘째, 성장성 높은 산업이나 기업에 장기투자를 하시기 바랍니다. 성장하는 기업도 기본적으로 주가의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면서 성장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에 맞는 충분한 투자기간이 필요합니다. 5년 뒤, 10년 뒤 성장의 결과를 기대하며 장기투자를 실천한다면 단기투자보다 손실 위험은 줄이면서 그에 따른 투자성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셋째, 변동성을 줄이는 분산투자를 해야 합니다. 같은 금액을 투자하더라도 변동성을 낮추면 투자성과를 올릴 수 있습니다. 개인투자자가 다양한 리스크를 고려한 분산투자를 하기는 쉽지 않으니, ETF나 펀드 같이 알아서 분산투자 되는 상품을 활용하되 적립식으로 투자시기를 분산하여 가격 분산도 함께 이루어지도록 하는 게 좋겠습니다.

길어진 수명만큼 투자의 기회가 충분히 주어졌습니다. 이 기회를 잘 활용하면 장수리스크로 인한 은퇴자산의 부족 문제를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습니다. 은퇴 후에도 투자는 계속되어야 합니다.

<한경닷컴 The Moneyist> NH 마스터즈 김진웅 수석전문위원(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장)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