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J영어이야기] 영어 'Hear & Listen' 제대로 구별하는 방법?

    • 공유
    • 댓글
    • 클린뷰
    • 프린트

    영어  ‘Hear & Listen’ 제대로 구별하는 방법?
















    앞 영상에서, 우리는 감각동사 ‘see’, ‘look’ 그리고 ‘watch’에 대해서 배웠습니다.
    영어 원어민들은 우리와는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다르듯이, 사용하는 동사도 구별 해서 사용을 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배웠습니다.
    감각동사 ‘hear’ 와 ‘listen’ 그리고, 중요한 관련 영어동사 [sound]에 대해서 오늘은 알아볼까 합니다. 이 영어동사들의 각각의 쓰임들이 원어민이 세상을 어떻게 이해하는지, 우리에게 알려주는 아주 중요한 단서가 될 것입니다.
    영어는 우리말과는 달리, ‘듣다’를 ‘hear’동사와 ‘listen’동사로 나눠 사용을 합니다.
    왜 이렇게 나눠 사용을 할까요?
    세상에 존재하는 사물을 우리와는 달리, 연결 혹은 연계해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하나 하나의 독립된 객체로 바라보는 원어민들의 우리와는 다른 관점이 듣는 것도 구별하게 합니다.
    오늘 영상을 통해서, 그 이유를 정확하게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영어회화, 영어문법을 넘어 영어, 그 자체를 정복하려고 하면, 한걸음 한걸음 제대로 밟고 제대로된 길을 걸어가야합니다.
















    영어 ‘Hear & Listen’ 제대로 구별하는 방법?
    [JJ영어이야기] 영어 'Hear & Listen' 제대로 구별하는 방법?


    이재준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이야기로 배우는 영어_JJ영어채널
     #에어링모션 #영어동사

    https://www.youtube.com/channel/UCyd-…
    • 공유
    • 프린트
    1. 1

      [부고] 이준엽 LS증권 경영지원본부장(상무보) 빙부상

      △장창호씨 별세, 장은석(KPIC코포레이션 부장), 장은수씨 부친상, 이준엽(LS증권 경영지원본부장)씨 빙부상, 김수현씨 시부상=22일, 경희의료원장례식장 302호실, 발인 24일 오전 4시30분, 장지 파주 동화경모추모공원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2. 2

      "우리 아들 생각나서"…군인들에 커피 쏜 남성 '감동 사연'

      졸음쉼터에서 휴식 중인 군인에게 아들 같다며 매점에서 커피를 사준 한 중년남성의 미담이 공개됐다.사연을 공개한 이는 육군에서 복무 중인 A씨로 그는 최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글을 올렸다.A씨는 "지난 금요일 운행 복귀 간 충북 진천 쪽에 있는 한 졸음쉼터에서 잠깐 휴식 중이었는데 한 중년의 남성이 저희끼리 대화하는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시더니 옆에 있는 매점에서 본인이 결제했다며 커피를 마시고 가라고 말씀해 주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A씨에 따르면 그 남성은 "제 아들도 입대해 군에 있다"며 "(아들) 생각나서 좋은 마음에 사드리는 거니 잘 마시고 쉬다 가라"고 했다.A씨는 "저도 이런 일이 처음이라 참 감사했고, 큰 감동이었다"며 "함께 있는 용사들도 누군가의 아들이고 입대해서 고생하는 만큼 더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그러면서 "아직도 군을 따뜻한 마음으로 좋게 바라봐 주시고 믿어주시는 대한민국 국군장병 부모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3. 3

      유영재, '선우은숙 친언니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

      아나운서 유영재가 전 아내인 배우 선우은숙의 친언니를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22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 혐의로 유 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1978년 KBS 특채 탤런트로 데뷔한 선우은숙은 1981년 배우 이영하와 결혼했고 26년 만인 2007년 이혼했다. 이후 CBS 아나운서 출신인 유영재와 2022년 재혼했다. 지난 4월 유영재가 사실혼 관계를 숨긴 채 자신과 결혼했던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혼인 취소 소송을 냈다.또 2023년부터 다섯 차례에 걸쳐 친언니를 상대로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 추행했다며 언니를 대신해 유영재를 고소했다.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