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키친 델리, 겨울 시즌 한정 상품 선보이는 ‘크리스마스 기획전’ 진행
홈파티 수요 겨냥한 BBQ 플레이트, 크리스마스 케이크 등 연말 가족 먹거리
97개 점포 즉석 조리 매장 ‘키친 델리’로 리브랜딩, 연말까지 100호점 넘겨
‘올해 연말 모임도 홈파티가 대세’

이마트(132,000 +4.76%) '키친 델리'가 크리스마스 및 연말 홈파티 수요를 겨냥한 '크리스마스 기획전'을 열고 겨울 시즌 한정 먹거리 판매에 나섰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크리스마스 BBQ 플레이트, 눈꽃 닭강정 등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푸짐한 먹거리들을 새롭게 기획했으며, 연말·연초까지 겨울 시즌 한정 상품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연말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가족끼리 혹은 소규모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키친 델리(즉석조리) 제품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이마트는 홈파티에 빠질 수 없는 인기 메뉴들을 한데 모은 '크리스마스 BBQ 플레이트를 24,800원에 선보인다.

3~4인이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양으로, 훈제삼겹살, BBQ통닭갈비구이, 버팔로윙봉, 버터롤, 갈릭디핑소스를 함께 맛볼 수 있는 가성비 제품이다.

겨울 시즌 눈꽃 테마를 활용한 신제품들도 준비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바삭하게 튀겨낸 국내산 계육 위에 특별 치즈 시즈닝을 입히고, 그 위에 파마산 치즈 가루를 눈처럼 소복히 쌓아올린 '키친델리 눈꽃닭강정'을 13,980원에 판매하며, 오는 9일부터는 바베큐족발위에 100% 코코넛 과육과 파마산 치즈를 얹은 '눈꽃코코넛치즈족발'을 19,800원에 선보일 예정이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25일까지 시즌 한정으로 운영하는 '크리스마스 딸기케익(18,900원)'과 눈사람·루돌프·눈꽃도넛 3가지 맛으로 구성된 '컬러풀 도넛(6입)' 등 크리스마스 베이커리 제품들도 기획했다.

이마트 즉석 조리 매장, ‘키친 델리’로 리브랜딩… 연말까지 100호점 넘긴다

한편, 이마트는 지난해 월계점 리뉴얼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97개 점포의 즉석조리(델리) 매장을 '키친 델리'로 리브랜딩하고 매장 인테리어와 상품 개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연말까지 6~7개 매장 추가 리뉴얼을 통해 키친 델리 100호점을 넘긴다는 목표다.

노란색과 검정색을 활용한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통일감을 줬으며, 노후화된 진열대와 조명, 케이스 등을 전면 교체해 상품 신선도와 위생성을 높였다.

즉석조리 상품 역시 숙성 초밥, 이색 프리미엄 초밥, 포케 샐러드, 반미 샌드위치 등 트렌드에 부합하는 신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상품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이마트 전체 즉석조리(델리) 매장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 신장한 가운데, 키친 델리 리뉴얼 매장들의 평균 매출 신장율은 24%에 육박하며 전체 신장율을 상회했다.

특히, 오는 12월 9일(목)부터는 키친 델리에서 판매되는 구이/튀김류 상품에 간편 조리법 동영상을 제공하며 정보 제공형 고객 친화적 매장으로 한층 거듭날 예정이다.

이마트는 이동 중 자칫 식을 수 있는 구이/튀김류 상품에 한해 상품별로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간편 조리 방법 영상을 QR코드 스티커 형태로 제작해 상품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닭강정 제품의 경우 에어프라이어 170도에서 2분 혹은 전자레인지 30초, 두툼한 훈제닭다리의 경우 에어프라이어 170도 7분 혹은 전자레인지 4분가량 데웠을 경우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간편 조리 레시피 영상이다.

이마트 박윤오 델리 팀장은 “올해 연말도 집에서 소규모로 즐기는 홈파티가 인기를 끌며 간편하게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델리 상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남은 연말까지 다양한 할인 행사 기획을 통해 연말 가족 먹거리 물가 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연말은 ‘집에서’, ‘간편하게’... 이마트 키친 델리, 집에서 즐기는 ‘크리스마스 기획전’

뉴스제공=이마트,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

POLL 기간 : 2022.01.07~2022.01.27

지난해는 K콘텐츠 영향력이 확장된 한 해였습니다. 그동안 전세계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은 방탄소년단(BTS) 등 K팝에 이어 영화와 드라마 등 영상콘텐츠의 영향력이 본격적으로 확장됐습니다. 대표적으로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사상 최초로 넷플릭스 진출 83개국에서 모두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카카오와 네이버 플랫폼을 타고 K웹툰도 뜨거운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같은 K콘텐츠의 약진이 이어질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