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은 3일 4.11총선이후 처음으로 당무회의를 열어 전국위소
집안을 다뤘으나 낙선한 당무위원들이 대부분 불참,시종 무거운 분위
기속에서 진행.

김윤환대표위원은 이날 마지막 당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는 7일 전
국위를 시발점으로 우리당은 새로운 진용을 갖추게 된다"며 "이제 명
예롭게 그리고 편안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대표위원직을 떠나게 됐다"
고 대표직을 물러나는 소회를 피력.

김대표는 이어 "작년 6.27지방선거 참패직후 당이 극도로 어려움에 처
한 상황에서 사무총장과 대표위원이라는 중책을 맡아 나름대로 소임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10개월동안 흐트러진 당을 추수려 역사적
시련기에 정기국회를 무난히 마치고 우리당이 총선에서 기대이상의 결
과를 만들어 내는데 대표위원으로서 역할을 다했다"고 언급.
< 이건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