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이춘구대표, 민주당의 이기택총재, 자민련의 김종필총재등 여야
수뇌부는 4대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26일 각각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선거에서의 승리를 다짐하며 유권자들에게 마지막으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회견에서 민자당 이대표는 지방자치의 본질을 강조하며 "지역일꾼론"
을 거듭 역설했고 민주당 이총재와 자민련 김총재는 이번 선거가 김영삼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라면서 각각 지지를 당부했다.
=======================================================================


민자당의 이춘구대표는 이날 "야당 지도자들은 이번 선거를 정권다툼의
출발점으로 몰고 갔다"며 "선거과정은 비록 크게 왜곡됐으나 우리는 반드시
지방자치의 기틀을 튼튼하게 다지고 정착시켜 나갈 참된 지역일꾼을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대표는 후보선택기준과 관련, "종합행정능력과 투철한 책임감이 우선"
이라며 "중앙과 지방, 지방과 지방, 지방내의 각 지역간 조화와 균형을
이룰수 있는 지도력 또한 중요한 선택기준이 될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운동기간중 국민들이 그 어느 때보다 나라의 안정을 절실하게
원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국정의 혼란을 막고 지방자치 원년을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기 위해 집권여당 후보들을 선택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대표는 선거결과에 대해 "그동안의 순회유세와 각급 여론조사기관의
분석을 종합해 볼때 민자당후보가 광역.기초 구분없이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받아 압도적으로 당선될 것이 확실하다"고 장담했다.

그는 "어느 시대건 시대변화에 따라 주역이 바뀌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우리의 경우 주역들이 오랫동안 시대흐름에 맞지않게 바뀌지 않아 국민들이
주역교체를 희망해 왔으며 이번 선거에서 그같은 여망이 투표에 반영될것"
이라고 말했다.

이대표는 "선거운동과정에서 개탄스러운 점은 야당 지도자들이 망국적인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국민간 반목과 분열을 획책한것"이라며 "이러한
정당들이 지방행정기관을 장악해 대권경쟁에 이용할때 주민생활의 안정과
내고장 발전이 크게 저해될 것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럴 경우 정치 경제 행정등 모든 것이 뿌리부터 흔들리는 국정의
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이는 곧 중대한 국면을 맞고 있는 통일과업의 추진과
세계 10강의 경제력달성에도 결정적 장애가 될것"이라고 야당측을 비난했다.

선거후 정계재편여부와 관련, 이대표는 "선거결과에 따라서는 국민의 여망
에 맞게 정치권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급속한 변화보다는
서서히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변화가 있을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