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KE 2015 한인벤처기업인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

각국 인케의장-벤처 만남
해외판로 개척 등 컨설팅
서울 신도림테크노마트에서 25일 열린 ‘세계한인벤처네트워크(INKE)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가한 각국의 INKE 의장들이 국내 기업과 해외진출 상담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서울 신도림테크노마트에서 25일 열린 ‘세계한인벤처네트워크(INKE)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가한 각국의 INKE 의장들이 국내 기업과 해외진출 상담을 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한인 벤처기업인의 글로벌 네트워크 조직 세계한인벤처네트워크(INKE) 초청 ‘해외비즈니스 상담회’가 25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렸다. INKE 지부 의장 35명과 구로 지역에 있는 벤처·중소기업 100여곳이 참가했다. 정보기술(IT)을 접목한 다양한 컨버전스(융합) 상품과 의료기기 등이 다양한 국가에서 참석한 INKE 의장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3년부터 매년 행사에 참석 중인 류봉균 샌디에이고 INKE 의장은 “예전에는 해외 판로개척 문의가 많았는데 이번엔 현지 연구개발센터나 맞춤형 제품개발 등 문의 수준이 확연히 달라져 깜짝 놀랐다”며 “조금만 가다듬으면 선진 시장에서도 통할 제품이 많다”고 말했다.

◆중동에 눈꽃빙수 수출 검토

강동진 쿠웨이트 INKE 의장은 ‘눈꽃빙수’로 유명한 설빙, 옥루몽에 빙수 기계를 납품하는 바스코리아와 상담을 했다. 강 의장은 “당장 가져가 현지 미군 부대 안에 빙수 매장을 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미군 부대에 티셔츠, 군무원 제복 등을 공급하고 있다. 강 의장은 “처음에는 미군 부대 위주로 시작해 일반 매장으로 확대하는 쪽으로 조언을 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쿠웨이트를 시작으로 인근 두바이 카타르 등지로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 의장은 “디저트 문화가 발달한 중동에서 접해보지 못한 눈꽃빙수가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기춘 바스코리아 대표는 “중동 진출 의지는 있었지만 믿을 만한 바이어를 찾아내기가 어려웠다”며 “이번 상담회가 실질적인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서호경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지부 의장은 사람의 홍채로 본인 인증을 하는 아이리시스 한승은 대표와 현지시장 진출 전략을 논의했다. 서 의장은 “바이오 인증 가운데 정맥은 털이 많은 중동 사람 특성상 적합하지 않아 대안이 필요하다”며 “홍채가 이를 대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금융회사에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잉카인터넷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이상모 하노이지부 의장은 “보안분야 선진국인 이스라엘 제품 등은 업데이트가 다소 느린 게 흠인데 이런 부분을 전략적으로 공략하면 틈새를 파고들 수 있을 것”이라고 도움말을 줬다.

◆바이오·의료기기에 ‘러브콜’

각국의 INKE 의장들은 바이오·의료기기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브라질에서 컨설팅 사업을 하는 황보덕 상파울루 의장은 ‘카메라 모듈 디지털 현미경’을 들고 나온 지니테크의 유계환 대표와 남미시장 진출을 논의했다. 부품을 손쉽게 갈아 끼울 수 있어 하나의 현미경을 의료·제조·미용 등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 가능한 제품이다. 황 의장은 “브라질 경제 상황이 좋지 않지만 미용, 의료 분야만큼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한국의 앞선 정보기술(IT)을 적용한 제품은 현지에서도 수요가 많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조만간 지니테크 본사를 방문해 보다 꼼꼼한 설명을 듣고 샘플 테스트도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성권 중국 다칭지부 의장은 암 환자와 임신부의 어지럼증, 구토를 막아주는 손목밴드 업체 파이오메드 관계자들을 만나 컨설팅을 했다. 최 의장은 “중국 중산층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헬스케어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의료기기로 판매하려면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꼼꼼히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선일 선양지부 의장은 “변기 저수조에 간단히 설치해 냄새를 없애주고 소변 눌 때 민망한 소리를 덮어주는 위생기기를 중국 시장에 판매할 수 있을지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중소기업이 중국 시장을 직접 공략하는 것은 어렵고 현지 업체와 기술제휴를 맺는 게 가장 현실적”이라며 “땅이 넓은 중국에선 사후관리를 어떻게 할지도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안재광/이지수/이현동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