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외참전전우회(회장 박세직)는 9일 현재 국내에서 상영중인 영화
`하얀전쟁''(원작 안정효 감독 정지영)이 32만 파월용사의 긍지와 명예를
손상시키고 있다 " 주장하고 이 영화 일부 장면의 삭제를 공연윤리위원회
에 건의해 주목.

전우회에 따르면 영화내용중 <> 정글정찰중인 한국군이 양민들을 베트콩
으로 잘못 봐 이들을 사살하고 이를 숨기기위해 분대장이 부하들에게 살
아 남은 양민도 죽이도록 강요하고 난자하는 장면 <> 분대장이 이 현장을
목격한 분대원들에게 사실을 숨기도록 강요하고 죽이기까지 하는 장면 <>
베트콩의 귀를 잘라 이를 증거로 훈장을 상신하는 장면등은 자신들이 이
미지를 크게 왜곡시킨 것들이라고 설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