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일본정부는 31일 공공사업의 조기집행등을
골자로한 7개항의 긴급경기부양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이와함께 일본은행도 재할인율을 4.5%에서 3.75%로 0.75%포인트 인하했다.
일본정부및 일본은행이 재정 금융양면을 동원한 종합적인 경기부양대책을
마련한 것은 지난87년의 엔고불황이후 5년만의 일로 침체일로에 있는
경기를 되살리기 위한 것이다.
이날 일본정부가 발표한 7개항의 경제대책은 공공사업시행촉진
민간설비투자촉진 성력화투자촉신 개인소비.주택투자촉진 중소기업대책
자본조달환경정비 금융정책의 기동적운영등이다.
일본정부는 긴급경제대책이 본격효과를 발휘하면 92년도 정부의
경제전망치인 3.5%성장은 무난히 달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가공공사업부문은 92회계연도상반기(4 9월)중에 75%이상을 집중시켜
11조3천억엔이상의 사업량을 확보케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조5천억엔이 늘어난 것이다.
일본정부는 지방단독사업도 조기집행을 요청할 예정이어서 상반기중
공공사업증대규모는 3조엔이상에 달하게 된다.
민간설비투자촉진책으로서는 전력 가스 통신등 공익민간기업의 설비투자를
원활히 실시하고 물량발주도 상반기중으로 유도할 예정이다.
또 성력화투자촉진을 겨냥,일본개발은행및 북해도 동북개발공고등에
융자제도를 창설하고 긴급대부금리도 인하,중소기업의 일손부족을 돕기로
했다.
개인소비.주택투자촉진을 위해 노동시간단축 전화료인하 주택투자및
주차장정비촉진등의 조치를,중소기업대책측면에서는 금융기관을 통한
경영지도 리스요율인하 하청대금조기지급및 수주알선 금융기관의
융자확대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