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윤.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오승윤.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오승윤이 라디오에서 과거 아역 시절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오승윤은 8일 방송된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했다. 오승윤은 2002년 방송된 KBS2 어린이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의 마수리로 잘 알려져 있다. 이날 오승윤은 당시 FT아일랜드의 이홍기, 배우 정인선과 함께 출연했다고 밝혔다.

오승윤은 "서로 바빠서 연락은 잘 한다"면서도 "그 친구들은 언제 봐도 어색함이 없다"고 언급했다. 오승윤은 가장 보고 싶은 인물로 정인선을 지목했다. 오승윤은 "'골목식당'을 잘 보고 있다"며 "언제 한 번 보자"고 메시지를 남겼다.

오승윤은 최근 MBC 드라마 '호구의 연애'를 통해 좋아하는 이성에게 거침없는 '직진남'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오승윤은 "방송 후 연애 상담도 많이 한다"며 "캐릭터처럼 돌려 말하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드라마를 통해 '러브 라인'을 이룬 윤선영과 실제로도 연락을 하고 지내는지에 대해선 "노 코멘트하겠다"고 수줍어했다.

가장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로 전도연을 꼽았다. 오승윤은 "연상연하 커플 같은 거 하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면서 "한 번도 만나뵌 적이 없다"고 전했다.

오승윤은 오는 26일 방송되는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