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35

방송인 한성주가 폭행사건 당일 전(前) 남자친구 크리스토퍼 수를 포함한 7명의 남성과 8시간동안 함께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4일 서울중앙지법원에서 열린 한성주와 그의 전남친 크리스토퍼 수의 4차 공판에서 한성주는 사건 당시 7명의 남성과 8시간 동안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지만 "함께 있었을 뿐 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크리스토퍼 수 측은 "폭행이 있었으며, 각서 역시 강요에 의해 작성된 것"이라고 강력하게 반박했다.

이날 공판은 양측의 변호인만 출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당초 크리스토퍼 수의 어머니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어머니는 증인으로 나오는 대신 서면 진술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한성주와 그의 전남친 크리스토퍼 수의 5번째 공판은 7월16일 열린다.

한편, 한성주는 전 남자친구 크리스토퍼 수가 인터넷에 동영상을 유포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크리스토퍼 수는 한성주와 가족들이 자신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 등으로 형사 고소와 함께 위자료 및 피해보상 5억원의 민사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