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미생물의 알콜성 지방간 완화 확인
고바이오랩(18,350 -3.93%)은 고광표 대표의 ‘장내 미생물 기반 알코올성 지방간 치료용 핵심 소재 개발’ 연구가 ‘2021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은 매년 각 부처가 추천한 국가연구개발 성과 중 100선을 선정한다. 올해는 정부 지원을 받아 수행된 약 7만개의 연구개발(R&D) 과제를 대상으로 평가했다.

고광표 대표는 서울대 보라매병원 서울아산병원과의 공동 연구로 장내 미생물 ‘로제부리아 인테스티날리스’의 알콜성 지방간 완화 효능을 밝혔다.

연구를 통해 ‘장-간 축(gut-liver axis)’ 개념을 반영, 로제부리아 인테스티날리스가 동물 모델상 혈청 알라닌아미노전이효소 농도, 간 지방 축적 및 간 염증 반응 등을 유의하게 감소시킴을 확인했다. 장벽 보호 및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불균형 회복 등 효과도 유도했다는 설명이다. 이 결과는 ‘셀(cell)’의 자매지인 ‘셀호스트&마이크로브’에도 게재됐다.

현재 고바이오랩은 관련 소재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을 진행 중이다. 향후 지방간 예방 및 치료용 신규 마이크로바이옴 소재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