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스크리닝 진단 시스템
씨젠, 유럽 학회서 새로운 코로나 변이 진단 솔루션 소개

씨젠(66,200 +2.16%)은 유럽에서 열린 '2021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질환학회(ECCMID)'에서 새로운 진단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ECCMID는 코로나19로 지난 5일 온라인을 통해 사전 발표가 진행됐다. 오는 7월 9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발표에 나선 씨젠 마케팅전략실의 이기윌렘 이사는 씨젠의 '풀스크리닝 진단 시스템(Full Screening Solution)'을 코로나19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해결방안으로 제시했다. 풀스크리닝 진단 시스템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집단 전체를 대상으로 기존 코로나 및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현재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뒤, 양성환자 중 변이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에 대해 추가로 유전자 분석(시퀀싱)을 진행한다. 이러한 선별 분석 탓에 변이 감염 여부를 미처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고, 단계적인 분석이 필요해 상당한 시간과 비용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이다.

씨젠의 풀스크리닝 진단 시스템에는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와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 두 가지 제품이 핵심 역할을 한다.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는 한 번의 검사로 기존 코로나19 및 변이 감염 여부까지 확인한다. 기존 코로나 유전자 4개,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5개, 검체 유효성 판별 유전자 1개 등 10개의 유전자 표적을 한 번의 검사로 진단하기 때문이다.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는 감염된 변이 바이러스 종류를 두 시간 안에 알아낼 수 있다. 이 두가지 제품을 사용하면 코로나19 및 변이 감염 여부뿐 아니라, 변이의 종류까지 빠른 시간 안에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루 이상 걸리는 다른 제품에 비해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