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유발 유전자 활동 막아
내년 글로벌 임상 진입 목표
이노엔(옛 CJ헬스케어)은 보로노이와 손잡고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 항암제의 계열은 세계에 단 두 개의 제품만 나왔고, 관련 시장은 2026년 2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이노엔은 글로벌 항암신약 개발을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최근 보로노이에서 신약 물질을 도입했다. 내년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이 물질을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대표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 중 하나로 키울 계획이다.

도입한 항암신약 물질 'VRN061782'는 '선택적 RET(Rearranged during transfection)인산화효소 저해제'다. 체내 신호전달 물질인 인산화효소 중 'RET유전자'가 돌연변이를 일으켰거나 다른 유전자와 결합해 암이 생긴 경우 이 유전자의 활동을 억제하는 원리다.

이노엔은 RET유전자 융합 또는 변이를 가진 폐암 및 갑상선암을 포함해 맞춤형 표적 항암제로 개발할 계획이다. 항암 효력 및 내성 극복, 안전성 등 차별성을 갖춘 계열 내 가장 우수한 항암신약(Best in class)으로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기존에는 RET유전자 문제로 암이 생긴 경우 이에 맞는 치료제가 없어, RET유전자뿐만 아니라 다른 유전자도 공격하는 비선택적 인산화효소 치료제가 쓰였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그러나 낮은 약물 반응률과 부작용 문제 때문에 일라이 릴리의 셀퍼카티닙, 로슈의 프랄세티닙처럼 RET유전자 활동만 억제하는 선택적 RET 저해제 계열의 항암제가 등장했다.

VRN061782는 비임상 동물시험에서 기존에 나온 동일 계열 경쟁약물보다 약물 내성에 대한 높은 반응을 보였다고 했다. 또 특정 유전자만 선택해 공격함으로써 우수한 심혈관 안전성을 확인했다.

강석희 이노엔 대표는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질환 분야의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풍부한 임상 개발 역량을 지닌 이노엔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보로노이가 독자 구축한 디스커버리 플랫폼인 보로노믹스의 우수성을 입증했다"고 했다.

이노엔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을 개발 및 육성한 경험을 발판 삼아 차세대 글로벌 신약을 개발 중이다. 암, 자가면역, 감염, 소화, 간질환 분야를 중심으로 20여개의 신약 및 바이오의약품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보로노이에서 도입한 항암신약물질은 핵심 항암 파이프라인 중 하나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