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엔젤리그'와 협업
카카오톡 내 '클립'에 투자조합 가입 증명서 보관
사진=그라운드X

사진=그라운드X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는 자체 개발한 가상자산(암호화폐) 지갑 '클립'에서 비상장주식 플랫폼 '엔젤리그'의 공동 투자 조합 가입 증명서 보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엔젤리그는 커뮤니티형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으로, 프리 아이피오(Pre-IPO; 상장 전 단계)에 있는 유망 스타트업의 주식을 일반 투자자들이 공동 매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조합원을 이끄는 '리드엔젤(조합장)'의 선정부터 조합 생성, 조합원 모집, 주식 매매 계약 체결에 이르는 전 과정이 해당 플랫폼에서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뤄진다.

엔젤리그는 공동 주식 투자에 참여한 개인 투자자들의 조합 가입 확인서를 그라운드X가 개발한 가상자산 지갑 '클립' 내 NFT(대체불가능토큰) 기반 디지털 카드 형태로 발급한다. 해당 디지털 카드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에 영구 저장돼 분실 우려가 없고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또 조합원의 실명과 전화번호만을 기반으로 발급되며, 가상자산 형태로 클립에 보관되기 때문에 개인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면서도 간편하게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의 스타트업 및 회사들과 협력하여 증명서, 쿠폰, 티켓 등을 활용한 NFT 사례를 발굴할 것"이라면서 "이는 기업의 블록체인 사업 확장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엔젤리그와 같은 스타트업들이 주 사업 및 개발 등 본질에만 집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엔젤리그를 운영하는 캡박스의 오현석 대표는 “엔젤리그의 조합 가입 증명을 클립의 NFT 디지털 카드를 통해 가능하게 함으로써 운영적 측면의 번거로움도 덜고 조합원들의 편리성도 강화했다”며 “이후 비상장 주식에 대한 소유권을 클립을 통해 양도할 수 있는 방안으로도 확대할 것이다. 그라운드X와 함께 금융 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여러 NFT 사례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카드는 그라운드X에서 제공하는 NFT 발급 툴인 ‘클립 파트너스(Klip Partners)’를 통해 생성 및 관리가 가능하다. 클립을 통해 NFT 기반 디지털 카드를 활용하고 싶은 외부 기업은 그라운드X와 사전 협의해 클립 파트너스 이용할 수 있다.

엔젤리그 디지털 카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카카오톡 모바일 앱 우측 하단의 ‘더보기’ 탭 내 ‘전체 서비스’ 메뉴를 통해 클립에 접속한 후, 메인 화면에 안내된 프로젝트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