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레하케어 전시회

43개국 776개사 참가
보건산업진흥원·정보화진흥원
공동관 꾸려 전시회 참석
고령 인구가 급증하면서 선진국에서 성장세가 커지고 있는 재활·실버제품 시장에 국내 기업들이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국제재활·실버제품전시회(REHACARE·레하케어)’에서 국내 기업들은 정보기술(IT) 융합 제품 등으로 해외 바이어들의 주목을 받았다. 김병호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 연구원은 “국내 재활산업은 독일 등 선진국에 비해 뒤처져 있다”며 “고령화가 심화될수록 각광받는 분야인 만큼 경쟁력 확보 노력이 더욱 요구된다”고 말했다.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최근 열린 ‘국제재활·실버제품전시회(REHACARE·레하케어)’에서 참관객들이 국내 의료기기업체인 토도웍스 부스에서 상담하고 있다. 이 회사는 수동휠체어를 전동휠체어로 바꿔주는 키트를 출품했다.  /임유  기자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최근 열린 ‘국제재활·실버제품전시회(REHACARE·레하케어)’에서 참관객들이 국내 의료기기업체인 토도웍스 부스에서 상담하고 있다. 이 회사는 수동휠체어를 전동휠체어로 바꿔주는 키트를 출품했다. /임유 기자

IT 접목한 제품 ‘눈길’

올해 레하케어에는 43개국 776개사가 참가했다. 개최국인 독일 기업이 281개로 가장 많았고 중국(124개), 대만(45개), 영국(39개) 등이 뒤를 이었다. 국내 기업은 26곳이었다. 2017년 9곳, 지난해 16곳에 비해서는 늘어난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이동보조기기가 300개로 가장 많았고 배리어프리(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관련 제품이 102개, 재활치료 제품이 76개, 병원·자가 간호 제품이 68개 순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IT를 접목한 국내 제품이 참관객 눈길을 끌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엘비에스테크는 시각장애인용 GPS 앱(응용프로그램) ‘지-아이’를 공개했다. 스마트폰 화면을 위로 문지르면 목적지를 알려주고 아래로 문지르면 사용자 위치를 알려준다. 왼쪽으로 문지르면 주변 편의시설을 알 수 있고 오른쪽으로 문지르면 위험 지역 정보를 제공한다. 이시완 엘비에스테크 대표는 “수차례 맹학교를 찾아가 시각장애인들의 피드백을 받고 이를 적극 반영했다”며 “서울 강서구 거주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인포트론의 초소형 웨어러블 인공지능(AI) 스피커, 건융아이비씨의 점자 블루투스 키보드 등도 큰 관심을 받았다.

휠체어 업체들은 규제 때문에 국내 시장 진출이 어려워 해외 시장 개척에 주력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수동휠체어를 전동휠체어로 전환시키는 전동키트를 개발한 토도웍스는 3년째 의료기기 인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 제품에 해당되는 품목 분류가 아직 없다는 이유에서다. 정성환 토도웍스 본부장은 “유럽 미국 등에서 허가 절차를 밟고 있고 이르면 연내 완료할 것”이라며 “국내 장애인들의 수요가 큰 데 해외에 먼저 출시하게 될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낙상 방지 휠체어를 개발한 또 다른 국내 기업도 품목 분류가 없어 허가가 늦어지고 있다.

시각장애인용 GPS앱, 점자 블루투스 키보드…中企 IT융합 의료기기에 해외 바이어들 주목

유럽 시장 진출 컨설팅 제공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각각 공동관을 구성해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2015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참가한 보건산업진흥원은 올해 처음으로 참가사들에 유럽에서 활동하는 벤처캐피털(VC) 전문가의 컨설팅을 제공했다. 독일 현지 투자업체인 루크리온의 김동승 대표는 “유럽 시장에 진출하려면 현지에 맞는 홍보, 판매, 유통, 특허 등의 전략을 구체적으로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상담 건수는 159건, 상담액은 1540만달러에 달했다”고 했다. 김영석 정보화진흥원 수석연구원은 “장애인을 포함한 취약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자는 취지로 재활 업체를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해외 바이어의 관심을 높이고 현지 유통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뒤셀도르프=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