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네트워크, 게임 엔터테인먼트사 '롤큐'에 지분 투자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게임 전문 엔터테인먼트사 ‘롤큐’에 대한 지분 투자를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롤큐는 게임 콘텐츠·커뮤니티를 운영하고 게임 크리에이터들을 육성·관리하는 전문 엔터테인먼트사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이번 투자로 롤큐의 2대 주주에 오른다.

롤큐는 이번 투자금을 각종 신사업 전문 인력 확보에 투입할 계획이다. 홍성화 롤큐 대표는 “게임 콘텐츠 시장은 전세계적으로 가파르게 성장 중인 유망 산업”이라며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손잡고 우수한 게임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필성 샌드박스네트워크 대표는 “롤큐는 게임 콘텐츠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기업”라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게임과 e스포츠 콘텐츠 분야에서 영향력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구글 출신의 이필성 대표와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가 2015년 창업한 디지털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도티, 풍월량, 김재원, 김블루, 겜브링 등 유명 게임 크리에이터를 비롯해 30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이 소속돼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