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NA 점막백신 특허 기술
인트론바이오(21,650 -3.13%)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플랫폼 기술인 'mRNA 점막백신 기술'과 관련해 미국 특허를 출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점막백신 효과 증대 기술에 관한 것이다. 박테리오파지를 활용한 박테리오파지 디스플레이 (Phage display) 기법이 적용돼 개발된 점막백신의 효율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강상현 인트론바이오 생명공학연구소장은 "이번 기술은 바이러스성 질환 예방을 위한 mRNA 백신에 활용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mRNA 기반의 다양한 의약품 기술로도 개발될 수 있다"며 "향후 항암제 개발, 알레르기 치료제 개발, 노화 관련 약물 개발 등 다양하게 확장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는 이번 기술을 이용해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및 독감 백신 개발에 대한 가능성을 타진한다. 국내외 기업들과의 제휴를 모색해, 사업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강 소장은 "코로나19에 있어 2~3년을 내다봐야 하는 후발업체의 입장에서는 경쟁력 높은 원천기술의 확보가 중요했다"며 "이에 주사 형태가 아니라, 점막투여가 가능한 기술개발이 필요했으며, 박테리오파지 디스플레이 기법을 통해 관련 개발이 가능함을 확인했다"고 했다. 점막백신 기술은 코 투여 형태(비강백신)나 먹는 형태(경구)로 개발될 수 있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