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란스 내성 동물모델서 효과 확인
큐리언트(29,100 -1.85%)는 미국암학회(AACR)에서 'CDK-7저해제'인 'Q901'의 시험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최근 출시돼 유방암 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연 'CDK4·6' 저해제의 내성을 극복하는 기전을 제시했다는 설명이다. 대표적인 CDK4·6 저해제인 화이자의 이브란스는 지난해 약 6조원의 매출을 올린 신약이다. 유방암 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에스트로겐 수용체 변이암(ER+) 환자의 마지막 보루와 같은 치료제다. 하지만 이브란스 처방 환자의 약 70%는 40개월 이내에 내성이 발견된다.

큐리언트는 이브란스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의 암조직을 생쥐에 이식해 만든 동물모델(PDX)에서 연구를 진행했다. 이브란스와 호르몬치료제, 페스로덱스를 병용했을 때는 전혀 효과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Q901의 경우 현저하게 종양의 성장이 억제되는 결과를 보였다.
큐리언트, AACR서 'Q901' 내성 유방암 치료효과 발표

Q901은 큐리언트가 2016년 막스플랑크연구소로부터 도입한 2번째 항암제다. 올해 미국 임상 진입을 목표로, 비임상 개발을 진행 중이다.

남기연 큐리언트 대표는 "작년 AACR을 통해 Q901의 난소암 및 전립선암에서의 효능을 발표했고, 이번 AACR에서는 내성 유방암에 대한 효능을 입증했다"며 "새로운 기전의 항암제를 빠르게 개발해 환자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삼중저해 면역항암제 'Q702'는 오는 6월에 개최되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임상 진행 현황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