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운용사마다 ETF 주가가 다를까?
ETF 주당 가격에 숨겨진 비밀
나수지의 쇼미더재테크는 바로 써먹는 실전 재테크 팁을 전합니다. 매주 수요일 저녁 유튜브 채널 '주코노미'에서 미리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 상장한 해외 ETF중에서 우리가 관심있게 보는 상품 중 하나가 나스닥을 따라가는 ETF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나스닥 100 ETF중에 하나를 고르려고 보니 주당 가격이 다르네요? TIGER 미국나스닥100은 주당 6만원선인데 비해 KBSTAR 미국나스닥100은 주당 만원선입니다. 두 ETF가 따라가는 기초지수는 나스닥 100으로 동일하고 환헤지 여부라든지 다른 상품 구조도 똑같아요. 그런데 왜 어떤 ETF는 6만원이고 다른 ETF는 만원대인걸까요? 주당 가격이 높으면 비싼 ETF인걸까요? 오늘은 ETF의 주당 가격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보려고 합니다
ETF 주가, 왜 운용사마다 다를까?
똑같은 나스닥 ETF인데 주당 6만원이면 비싼 ETF고 주당 만원이면 싼 ETF인가?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아닙니다. ETF의 주당 가격은 ETF가 담고있는 주식의 가치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ETF는 상장할 때 주당 가격을 자산운용사에서 마음대로 정합니다. 보통은 상장할 때 주당 가격을 1만원으로 정합니다. 그래서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ETF라고 하더라도 상장 시점에 따라 주당 가격은 서로 달라질 수 있습니다.
'6만원 vs 1만원'…ETF 주가가 제각각인 이유 [나수지의 쇼미더재테크]

위에서 예로 든 TIGER 미국나스닥100은 2010년 10월에 상장했습니다. KBSTAR 미국나스닥100은 2020년 11월에 상장했고요. TIGER 미국나스닥100은 주당 1만원에서 시작해 10년동안 꾸준히 올라 6만원대를 넘겼지만, KBSTAR 미국나스닥100은 비교적 상장한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아직도 만원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죠. 둘 다 주당 1만원으로 시작했지만 운용한 기간에 따라서 주당 가격이 달라진 셈입니다. 주당 가격이 다르더라도 두 상품의 하루 등락폭은 나스닥 100 지수와 거의 비슷하게 움직입니다. 그러니 ETF의 주당 가격은 ETF의 수익률이나 가치와는 무관한 것이죠.
'6만원 vs 1만원'…ETF 주가가 제각각인 이유 [나수지의 쇼미더재테크]

그렇다면 모든 ETF는 상장할 때 1만원일까요? 보통은 그렇지만 다 그런 것은 아닙니다. 대표적인 게 국내증시 대표지수인 코스피200을 따르는 ETF들입니다. 국내에 코스피 200을 추종하는 ETF가 처음 상장한 건 2002년입니다. KODEX200KOSEF200이 2002년 10월 14일 상장하며 국내 ETF 시장의 문을 열었죠. 그 뒤로 TIGER200 KINDEX200이 2008년 상장했고, 가장 최근 상장한 코스피 200 ETF는 2018년 만들어진 HANARO200입니다. 이렇게 상장시기가 길게는 16년까지 차이가 나지만 이 ETF들의 주당 가격은 거의 비슷합니다. 상장할 때 ETF의 주당 가격을 만원이 아니라 코스피 200 지수에 100을 곱한 가격을 기준으로 했기 때문입니다.

채권형 ETF도 주당 가격을 높게 잡는 경우가 많습니다. 채권형 ETF는 주식형 ETF에 비해 가격 상승폭이 적고 변동성도 낮기 때문에 애초에 주당 가격을 높여 놓는 것이죠. 채권형 ETF는 상품에 따라 처음 상장할 때 주당 가격을 5만원이나 10만원으로 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역시 상품마다 제각기입니다.
ETF 주가, 투자할 때 고려할 부분은?
결론적으로 ETF의 주당 가격은 ETF가 담고 있는 자산의 가치와는 무관합니다. ETF가 상장할 때 자산운용사가 주당 가격을 얼마로 정했느냐, 또 ETF의 운용기간이 얼마나 오래되었느냐에 따라 주당 가격이 달라지는 것 뿐이니까요. 그러니 ETF끼리 주당 가격을 비교하는 것도 의미가 없겠지요.

다만 이런 점은 고려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내가 투자하려는 금액이 소액이라면 아무래도 주당 가격이 낮은 ETF가 투자하기 유리할겁니다. 같은 돈이라면 주당 가격이 낮은 ETF를 더 많이 살 수 있으니 ETF를 분할 매수하거나 분할 매도할 때도 편리하겠죠.

그래서 해외에선 주당 가격이 높아진 ETF를 액면분할하거나, 추종하는 지수가 같은 ETF라도 주당 가격을 낮춰 새로 상장하기도 합니다. 미국증시에 상장한 ‘DIREXION DAILY SEMICONDUCTOR BULL 3X’ (티커명 SOXL)은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하루 변동폭의 3배만큼 수익률이 움직이는 ETF입니다. 이 ETF는 2021년 3월 1일 ETF 1주를 15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했습니다. 반도체 지수가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SOXL의 주당 가격이 670달러(약 76만원)를 넘어섰기 때문입니다. 150만원으로도 1주밖에 투자할 수 없는 가격이죠. 1주를 15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한 뒤 SOXL의 주당 가격은 40달러 선으로 내려갔습니다.
'6만원 vs 1만원'…ETF 주가가 제각각인 이유 [나수지의 쇼미더재테크]

또 나스닥100지수를 추종하는 미국 상장 ETF 가운데 하나인 ‘Invesco QQQ Trust’ (티커명 QQQ)는 주당 가격이 300달러를 넘습니다. 역시 소액으로 투자하기는 부담스러운 가격이죠. 그래서 이 ETF를 운용하는 인베스코(Invesco)에서는 주당 가격을 낮춘 QQQM을 내놨습니다. QQQ의 미니 버전이라는 뜻에서 M을 붙인거죠. 이 ETF의 주당 가격은 QQQ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