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IPO 목표
대웅제약(155,000 +6.90%)의 신약개발 전문 자회사인 아이엔테라퓨틱스는 14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키움인베스트먼트 이앤벤처파트너스 데일리파트너스 유안타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6,980 +1.60%)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 등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투자에 참여했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의 15년 경험이 축적된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신약을 개발하는 전문 기업이다. 현재 'Nav1.7' 비마약성 진통제, 난청치료제, 뇌질환 치료제를 비롯해 8개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 Nav.1.7 비마약성 진통제 'iN1011-N17'은 현재 호주에서 임상 1상의 단일용량상승시험(SAD)을 진행 중이다. 현재 일반적으로 쓰이는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 계열 진통제나 마약성 진통제 트라마돌보다 앞서는 효능을 전임상에서 입증했다.

현재 비마약성 진통제에 관심을 가진 글로벌 제약사 6곳으로부터 접촉을 요청받았다고 했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이번 투자 재원을 바탕으로 iN1011-N17의 초기 임상을 진행한다. 또 지속적으로 투자를 유치해 임상 2상을 마치고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수출 후 2025년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종덕 아이엔테라퓨틱스 대표는 "정밀도를 극대화시킨 이온채널 플랫폼에 모회사 대웅제약의 전폭적인 지원을 더해 제약·바이오 업계에 새로운 기준이 되는 혁신신약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이 25년 경력의 신약개발 전문가인 박종덕 대표를 영입해 작년 5월 출범했다. 지난해 11월 인공지능(AI) 신약개발기업 디어젠과 난청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다. 12월에는 포스텍 'KIURI' 연구단과 iN1011-N17 개발에서 이온채널 플랫폼의 적격성 강화를 추진하는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