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저한 분산·장기 투자에 나서라"
"매일 주식차트 보는 것은 금물, 원칙을 가져야"
"증권 산업 성장세, 은행업보다 좋을 것"
사진=미래에셋대우 유튜브채널

사진=미래에셋대우 유튜브채널

"나도 한때는 주린이였다"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주식 초보자들인 주린이들을 위한 투자 조언을 전했다. 박 회장은 투자를 통해 실용적인 금융교육을 배워야 인생이 변화할 수 있다며, 원칙을 지키는 투자를 하라고 강조했다.

21일 박현주 회장은 미래에셋대우의 유튜브채널 '스마트머니'에 출연해 '나도 한때는 주린이였다'를 주제로 다양한 조언을 전했다.

먼저 박현주 회장은 금융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업이 혁신을 통해 성장하는 것을 보면 나의 인생도 변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박 회장은 "실용적인 금융교육을 받아야 하고 그 지식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투자를 경험해보는 것"이라며 "다만 그 방법이 중요하다. 철저한 분산 및 장기투자에 기반한 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종목'만 사지 말고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하라는 의견도 전했다. 그는 "혁신이 시작되는 신성장 섹터 ETF에 투자하라"며 "세대를 통해 관통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회장은 젋었을 때부터 자산관리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다면서도, 최근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 '빚투'(빚내서 투자) 등 무리한 투자가 이어지는 점은 경계했다.

박 회장은 "최근 주식시장이 너무 뜨거운 부분이 염려스러워 이 영상을 찍게 됐다"며 "인생에서 돈을 많이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리하지 말고 주어진 일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직장에서 날마다 주식차트를 본다면 단기적인 정보에만 눈뜨게 되고 귀가 얇아지게 된다"며 "젊었을 때는 수익이 좀 적더라도 남이 추천해서 투자하지 않는 훈련을 길러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주식은 자산 범위 내 일정 부분만 정해 투자하는 원칙을 갖고 장기 트렌드 내에서 확신을 가진 부문에 투자하라"며 "주식보다 ETF에 더 관심을 갖고 매월 적립식으로 꾸준히 장기 투자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회장은 앞으로 증권산업의 성장세가 은행산업에 비해 좋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저금리 환경이 이어지고 디지털화 되면서 많은 고객들이 자본시장에 쉽게 들어올 수 있는 상태가 됐다"며 "새로운 문명이 탄생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그러한 맥락에서 미래에셋금융그룹도 성과가 나올 시점이 됐다"며 "주주환원정책도 더 적극적으로 펼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