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에바 메디컬과 계약
한국콜마(57,200 -0.69%)는 러시아 유통업체와 손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러시아에 공급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콜마는 진단키트 공급 사업을 시작으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콜마는 러시아 유전자 진단키트 및 의료기기 전문 유통업체인 에바 메디컬과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러시아 현지 임상시험 및 등록도 완료했다. 에바 메디컬은 한국콜마로부터 신속 진단키트를 공급받고 이달부터 5년 간 러시아에 독점적으로 유통할 예정이다.

이번에 러시아에 판매하는 제품은 'COVID-19 IgM/IgG Combo Test'다. 제조사는 씨티씨바이오(7,070 -1.26%)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생긴 특정항체(lgM/lgG)를 채혈을 통해 10분에서 15분 안에 판별할 수 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시장은 3억 달러 규모다. 러시아 제품이 40%, 수입 제품이 60%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러시아에서는 진단 정확성 등의 장점 때문에 한국에서 생산된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