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익성이 양호한 상장기업의 주가상승세가 두드러져 증시약세에도
불구하고 납입자본이익률이 높은 회사들은 주가가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
났다.

17일 증권거래소는 16일까지 정기주총을 끝낸 2백88개 12월결산법인의
주가추이를 분석,납입자본이익률 상위20개사의 주가는 금년들어 평균 12.
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반면 같은기간동안 종합주가지수는 5.8%가 하락했다.

자본금 55억6천만원에 94년중 8백42억9천5백만원의 순이익을 내 납입자
본이익률이 1천5백14.2%나 되는 태광산업은 금년들어 주가가 41.3% 상승,
16일현재 66만9천원으로 증시사상 최고기록을 세우고있다.

94년 납입자본이익률이 1백14.3%인 한진해운은 금년들어 주가가 48.4%
상승,납입자본이익률 상위20개사중 가장 높은 주가상승률을 기록했으며 대
한화섬도 26.5% 주가가 올랐다.

지난해 하반기 주가상승세가 두드러졌던 삼성전자(납입자본이익률 2백
76.1%)와 고려제강 신풍제지등은 지난해 하반기 강세의 영향으로 금년들어
서는 주가가 상대적으로 적게 올랐다.

납입자본이익률 상위20개사중 금년들어 주가가 떨어진 회사는 롯데칠성
등 5개사에 그쳤다.

이처럼 금년들어 납입자본이익률이 높은 회사의 주가상승세가 두드러진
것은 우량주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저PER주들의 선호도가 높았기 때
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