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연예대상' 변화 필요성 언급
MC 박나래, 김구라 발언 중 한숨
"무례했다" vs "진행 위해" 갑론을박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발언, 박나래 한숨 논란 /사진=한경DB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발언, 박나래 한숨 논란 /사진=한경DB

김구라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날린 일침이 화제가 된 가운데 이에 대한 MC 박나래의 반응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김구라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 참석했다. 이날 대상 후보에 오른 그는 MC 김성주와의 인터뷰에서 "연말 시상식 진행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구라는 자신이 대상 후보에 오른 것 부터가 납득이 안 된다며 구색 맞추기식 대상 후보 선정과 개인기로 때우는 연말 시상식 진행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갈이를 해야한다"고도 했다. 그의 발언에 행사에 참석한 방송인들은 공감을 표시하며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김구라의 발언은 29일까지 공감을 얻으며 화제가 됐으나 동시에 예상치 못한 논란도 불러왔다. 김성주와 함께 진행을 보던 박나래에게 화살이 향한 것이다. 김구라는 대상후보 인터뷰가 끝나고도 진행을 이어가던 김성주의 마이크를 붙잡고 "다른 대상 후보 김병만도 안 왔잖아요"라고 소리쳤다. 이에 장내는 한바탕 웃음이 터졌다. MC석에 있던 박나래는 "김구라 씨 진정하시고요"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박나래의 한숨을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선배가 말하는 와중에 한숨을 쉰 건 적절치 못했다" "무례한 반응이었다"라는 지적이 나오는 반면 "누군가는 상황을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던 시점이었다" "진행자로서 수습이 필요하지 않았겠느냐" "말리는 예능적 상황이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