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니하니'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니하니' 코미디언 박동근과 최영수가 15세 여중생 MC에게 퍼부은 막말‧폭행으로 네티즌들의 하차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또한, EBS ‘보니하니’ 제작진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항의글 게시글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박동근, 최영수의 폭행 논란은 최근 방송된 EBS ‘생방송 보니하니’ 방송 도중 불거졌다.

지난 10일 방송된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프로그램의 최영수가 MC를 맡고 있는 걸그룹 버스터즈의 멤버 채연 양을 폭행하는 듯한 장면이 나왔다. 영상 속 채연이 최영수의 팔을 잡자 최영수는 강하게 뿌리치며 팔을 들어 올려 채연을 때리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 순간 다른 출연자가 카메라를 가리며 해당 장면은 담기지 않았으나 이후 채연이 자신의 팔을 감싸며 폭행 논란이 제기됐다.

코미디언 박동근은 채연에게 막말을 하는 장면이 영상에 담기며 논란에 휩싸였다. 박동근은 채연에게 “채연이는 의웅(남자 MC)이랑 방송해서 좋겠다. 의웅이는 잘생겼지, 착하지. 그런데 너는”이라고 말했다.이에 채연이 “무슨 말을 듣고 싶은 거에요?”라고 묻자 박동근은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 독한 X”이라고 답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제작진은 이날 “출연진들이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며 “출연진들 모두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라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게시판에 이들의 하차를 요구하며 쉽사리 진정되고 있지 않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