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의 반전활약에 강호동 '눈독'
찬열 "가족이 다 디오 팬" 깜짝 고백도
JTBC '아는 형님' 엑소 /사진=JTBC 제공

JTBC '아는 형님' 엑소 /사진=JTBC 제공

그룹 엑소가 '아는 형님'에 다시 출격한다.

지난달 27일 신곡 '옵세션'으로 컴백한 엑소는 7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엑소가 '아는 형님'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는 익숙한 만큼 한껏 여유로워진 모습의 멤버들이 눈길을 끌었다.

영상 속 세훈은 "엑소가 세 번째로 전학생으로 오게 됐다. 세 번째로 오니까 많이 익숙해졌다"며 멤버들 대기실 인터뷰에 나섰다. 다른 멤버들은 "이제는 친구 집에 온 것 같고 굉장히 편안하다", "전학도 처음 갈 때가 떨리지 두세 번 가면 익숙하다"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JTBC '아는 형님' 엑소 /사진=JTBC 제공

JTBC '아는 형님' 엑소 /사진=JTBC 제공

녹화에는 군 복무 중인 멤버를 제외한 수호, 백현, 찬열, 카이, 세훈, 첸 여섯 명만이 참여했지만, '군백기' 멤버들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꽉 채운 예능감을 발휘했다는 전언이다.

멤버들은 또 다른 자아와 싸우는 독특한 세계관에 걸맞게 녹화 내내 평소와는 다른 엑소의 모습들을 보여주며 신선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카이는 '고요 속의 외침' 게임 도중 제2의 자아를 등장시키기도 했다고. 동문서답을 이어가던 카이는 '패딩 안에'라는 말을 '팬티 안에'로 잘못 들어 큰 웃음도 자아냈다.

계속되는 카이의 반전 매력에 강호동은 "본격적으로 예능 해볼 생각이 없냐"며 카이를 눈독 들였다는 후문이다.

찬열은 군 복무 중인 디오와 관련된 웃픈 에피소드도 털어놓았다. 그는 "가족들이 좋아하는 엑소 멤버는 누구냐"는 질문에 "온 가족이 디오의 팬"이라며 "어머니는 디오의 영화 시사회에 참석해 꽃다발도 줬다"고 밝혔다.

이어 "친누나 결혼식에 직접 축가를 불러줬는데, 친누나마저도 '왜 디오가 축가를 안 불렀냐'며 아쉬워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전부터 업그레이드된 예능감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인 엑소 멤버들은 활약상은 이날 오후 9시 '아는 형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