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임성민(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람이 좋다'임성민(사진=방송 화면 캡처)


임성민이 50살에 과감히 뉴욕행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꿈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의 근황이 공개됐다.

1994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한 임성민은 어느 날 배우로 대중 앞에 섰다. 배우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임성민은 "나한테 맞지 않는 무거운 옷을 입고 버티고 있는 일이 아닌가 생각했다.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야외 촬영장이고 세트장인데. 신내림 병처럼 잠은 안 오고 그 생각만 났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한 50이란 나이에 유학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임성민은 "유학을 안 가고 한국에만 있다 보니 정체되는 느낌이었다. 캐릭터의 한계가 많아서 결국 50이 돼서 뉴욕에 왔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 소속사 대표는 임성민에 "당신은 세계로 뻗어나갈 준비가 됐다. 내년에는 한 단계 발전한 배우가 될 것"이라고 응원했다.

임성민은 "(소속사와) 계약이 됐기 때문에 여기 왔다. 에이전시가 없으면 여기에선 오디션을 볼 기회가 없다. 여기 와서 오디션을 보고 광고 두 개는 따냈지만 연기는 아직 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