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생활, 나를 발전시킨 계기"
다음 달부터 국내외 콘서트 개최
내년 연기자로도 복귀 예정
정용화 전역 /사진=연합뉴스

정용화 전역 /사진=연합뉴스

밴드 씨엔블루 멤버 정용화가 전역과 동시에 '열일 모드'에 돌입한다.

정용화는 3일 오전 부대 인근인 강원 화천군 간동면 간동면사무소 앞에서 전역을 신고했다.

미리 기다리고 있던 1000여 명의 국내외 팬들과 만난 그는 "여러분들이 응원해주신 덕분에 건강하게 군 복무를 잘 마치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군 생활을 하는 동안 나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군복무 기간은 절대 헛되지 않은 시간들이었다. 소중한 시간들을 바탕으로 앞으로 더욱 성숙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각오를 덧붙였다.

지난해 3월 5일 강원도 화천 15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정용화는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치고 2군단 702특공연대에 자원입대했다.

702특공연대는 육군 보병 중 가장 정예화된 특수부대인 특공대 중 한 곳으로, 정용화는 모든 훈련을 우수한 성적으로 완수해 TOP팀 및 특급전사 선정, 조기진급, 각종 훈련 최우수상 수상 등 모범적인 군 생활을 해왔다.

국방의 의무를 끝낸 정용화는 다시 열일 모드에 돌입한다. 잠깐의 휴식 후 다음달부터 국내외 콘서트와 팬미팅을 진행하며 복무 기간 동안 기다려준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 현재 여러 편의 드라마 제안을 받고 검토 중으로 내년 연기자로도 복귀를 예고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