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부인 "남편? 공부쪽 머리만 발달한 거 같아"
원희룡/사진=KBS

원희룡/사진=KBS

원희룡 제주지사가 아내 앞에서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29일 오후 방송된 KBS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아내 앞에서는 을이 되는 원 지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원 지사의 부인은 남편을 위해 식사를 차렸다.

아내는 "당신이 좋아하는 떡밥"이라며 원 지사를 불렀고 원 지사는 "사실 (떡밥을) 안 좋아한다. 아내와 저의 관계에서는 아내가 보스다. 저는 밥투정을 해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원 지사는 아내가 차려준 밥을 먹으며 "지중해 와서 먹는 것 같다", "스위스나 이탈리아에서 먹는 느낌이 든다"고 맛 평가를 했다.

이야기를 들은 아내는 "허황된 표현이다"며 원 지사의 표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결국 제대로 표현을 못하자 원 지사의 부인은 "너무 공부쪽 머리만 발달한 것 같다. 불균형하게 발달된 게 아닐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