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이상순에 "미안하다"
'일로 만난 사이' 이상순, 알고보니 잔소리꾼?
'일로 만난 사이'/ 사진=tvN

'일로 만난 사이'/ 사진=tvN

'일로 만난 사이'가 첫 방송을 앞둬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tvN '일로 만난 사이'는 24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 예정이다. '효리네 민박'의 정효민 PD의 작품으로 이효리와 이상순, 유재석이 함께한다.

특히 유재석은 '일로 만난 사이'에서 강도 높은 노동에 고충을 털어놨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세 사람은 6년 동안 방치해 야생에 가까운 녹차나무 '밀림'이 된 차밭에 말이 지나다닐 수 있도록 가지를 정리해 곧은 길로 만드는 임무를 부여받았다.

유재석은 게스트로 초대된 이상순에게 "미안하다. 나 이런 건 줄 몰랐다"며 사과를 했다. 하지만 노동 시작 10분 경과 후 "허리가 너무 아프다" "이건 거의 밀림이야" 등 고충을 토로했다. 시간이 더 흐르자 "배가 너무 고파. 뱃가죽이 붙을 정도로!"라며 본인도 믿기지 않는 허기를 호소하기에 이르고, 급기야 "효리야!!! 나 물 좀 줘!!!"하는 절규에까지 이르러 폭소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이효리는 "맨날 서서 토크만 하다 허리 숙여 일을 하려니 힘들지?"라고 돌직구를 날려 유재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유재석의 쉼없는 고충 토로에도 이상순은 묵묵하게 일을 했다고 전해졌다. 특히 이상순은 유재석의 여과없는 모습에 "원래 이러셔?"라며 입을 뗀 것을 시작으로, "형이 너무 못해서 내가 도와주고 있어" "한 번 할 때 제대로 하면 되잖아요" 등 잔소리를 쏟아냈다.

한편 유재석의 노동힐링 프로젝트 '일로 만난 사이'는 24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