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2 (사진=방송 영상 캡처)

더콜2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가수 하동균이 '핫한 보이스를 가진 반전 냉미남'으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26일 방송된 Mnet '더 콜2'에서는 가수 하동균이 소유의 데이트 신청에도 윤종신을 선택했다.

이날 '가요계 인싸 요정'으로 등장한 딘딘에 이어 등장한 이는 '핫한 보이스를 가진 반전 냉미남'이었다. 그는 임재범의 '이 밤이 지나면'을 부르며 등장했다.

허스키하고 매력적인 그의 목소리에 방청객은 물론 가수들도 술렁이기 시작했고, 소유, 윤종신, UV가 러브콜을 보냈다.

패밀리들은 '남자들의 노래방 대통령', '화이트 데이에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 3위(2015년)' 등의 힌트로 하동균을 떠올리다가도 "그 형이 예능을 안 한다"면서 의심했다.

그러나 '핫한 보이스를 가진 반전 냉미남'는 진짜 하동균이었다. 하동균은 "노래하고 음악하고 있는 하동균이다"라면서 "친한 친구들하고만 작업을 해서 의외성을 가지고 싶었다. 제가 방송을 잘 안 하고 공연만 해서 기분도 새롭게 하고 음악적으로 올라가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소유는 하동균에 "데이트 하고 싶다"고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윤종신도 "저도 데이트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동균은 윤종신을 선택, "평소 선배님의 음악을 좋아하기도 했지만 나이가 드니 형보다 동생이 되는 게 편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2차 라인업의 마지막 순서로 '스웩 넘치는 음색 여신'이 등장했고,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