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만기 45년으로 '확대'
는 오는 17일부터 혼합·변동금리 모든 상품에 대해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최장 대출기간은 변동금리의 경우 5년, 혼합금리는 35년이었지만 이를 모두 45년으로 확대한다. 변동금리, 혼합금리 모두 15년, 25년, 35년, 45년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도록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만기가 길어지면 매달 부담하는 원리금 상환액이 줄어들고,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비율이 낮아져 대출한도 증액할 수 있는 효과도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금리상승기 고객의 상환 부담 경감을 위해 최장 만기를 늘렸다"며 "특히 고객의 원리금 상환액 부담을 낮출뿐만 아니라 대출 한도가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최장 만기 45년 상품 출시에 이어 주담대 대상 지역도 넓힘으로써 주택담보대출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