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 액티비티 플랫폼 '애기야가자'가 교원, 메가스터디-윤민-마크 벤처투자조합 1호, 크립톤 등으로부터 프리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애기야가자는 지난해 4월 윤민창의투자재단으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 후 아이와 방문할 수 있는 1만 5000여 곳의 정보를 위치기반 그리고 카테고리 기반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고객들의 생생한 후기와 실시간 댓글 리뷰 기능 등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하면서 사용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애기야가자,시리즈A 투자유치 성공

회사측에 따르면 서비스 출시 17개월 만에 누적콘텐츠 조회 수 700만 회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로 인해 위축된 키즈 시장에서도 꾸준히 신규 회원이 늘어난 점을 높이 평가받아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회사측은 이달부터 위드코로나 체제가 본격화될 경우 성장세가 더 가팔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오세정 애기야가자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사용자 편의를 위한 서비스와 기술을 고도화하고 인재영입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