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야자수 모양 세계 최대 인공섬인 두바이 '팜 주메이라' (제공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지난해 12월 발사한 국내 최초 민간 관측 위성 '소형 SAR 위성'이 촬영한 영상을 18일 공개했다.

SAR(합성개구레이다) 위성은 우주에서 지상으로 전자파를 쏜 후 지표면에 부딪혀 되돌아오는 반사파를 시간순으로 합성해 지표면의 지형도를 만드는 영상 레이다 시스템이다. 주야간 및 악천후 관계없이 관측 영상 촬영과 정보 수집이 가능해 △기후·환경 및 재해·재난 감시 △건설·인프라 개발 △신에너지 탐사 △안보 등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

한화시스템의 소형 SAR 위성이 지구 상공 650km 떨어진 우주에서 촬영한 영상에는 미국 뉴욕 맨해튼의 스카이라인과 야자수를 형상화한 세계 최대 인공섬인 두바이 팜 주메이라 등 세계 관광 명소들이 포함됐다.
한화시스템 소형 SAR 위성으로 촬영한 뉴욕 맨해튼 중심부 센트럴 파크 (제공 한화시스템)
맨해튼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센트럴 파크와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의 홈구장 '양키 스타디움' 등이 선명하게 담겼다. 또 주요 교량·하천·공항까지 상세 식별이 가능하게 포착했다.

소형 SAR 위성은 발사 후 4개월 동안 하루에 지구 15바퀴씩 돌며 지상 기지국과 6회가량 양방향 통신을 수행 중으로 지상 지형 정보 수집을 위한 시험 운용 중에 있다.

한화시스템은 향후 촬영 데이터에 대한 추가적인 검보정 작업으로 △도심 내 저층 건물과 자동차 △산림 지역 동식물 △해상 선박 정보 등 세부 대상 식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소형 SAR 위성 기술을 활용해 B2G·B2B용 △고해상도 위성 이미지 분석을 통한 환경 모니터링 △GIS 지도 제작을 위한 데이터 분석 △위성 영상 정보 자동 융합·분석 등 위성 서비스 시장에서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예정이다.


배창학기자 baechanghak@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