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제55회 정기총회(경총 제공)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연임을 확정했다. 2018년 이후 4연임이다. 경총 회장직은 연임 제한이 없다.

경총은 21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제55회 정기총회를 열고 손 회장을 회원사들의 만장일치로 재선임했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2년 더 경총을 이끌게 된다.

회원사들은 손 회장이 지난해 노조법을 저지하고 최근 수년간 최저임금 안정화에 큰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했다. 올해 총선 국면에서 노동시장 개선 등 과제 달성을 위해 손 회장의 경륜과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경총은 이동근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비상근부회장 22명과 감사 등 임원도 회장 추천을 거쳐 재선임했다. 차동석 LG화학 사장이 비상근부회장으로 새롭게 합류했다.

손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노동시장 선진화에 경총의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노동개혁추진단'을 구성해 불합리한 노동관행 개선을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또 중대재해처벌법이 처벌보다는 예방에 초점이 맞춰질 수 있도록 보완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히면서 경총 내 '중대재해지원센터'를 설치해 소규모 사업장의 산재예방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총회에 앞서 열린 이사회에서는 쿠팡과 유한양행, 동아ST, 한온시스템 등 10개 회사의 가입안이 승인됐다. 경총의 회원사는 4,250여개로 늘었다.
경총 제55회 정기총회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