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로우카본 이철 대표(왼쪽), 오션 그린 하이드로젠 하니 바눕(Hani Banoub) 부사장(오른쪽)
로우카본은 미국 청정에너지 컨설팅업체인 오션 그린 하이드로젠과 그린 암모니아의 생산과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 사가 그린 암모니아 수요 증가에 대응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오션 그린 하이드로젠은 미국, 인도네시아, 중동 지역 생산과 공급을 맡고, 로우카본이 국내 그린 암모니아 공급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그린 암모니아는 무탄소 연료로 수소경제 실현을 앞당길 핵심 수단으로 주목받는 에너지 자원이다. 글로벌 에너지 전환 추세가 가팔라지면서 그린 암모니아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4월 플로리다 수소 허브 구축을 위한 MOA를 체결했고, 같은 해 6월 멀버리 카운티에 청정수소 생산공장 구축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철 로우카본 대표는 "다양한 해외 기업들과의 협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국내에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에너지 사업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