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 10일 CJ올리브영의 본사를 방문해 임직원들을 만났다. (사진제공: CJ그룹)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 10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J올리브영 본사를 방문해 임직원들과 만났다.

새해 첫 현장 경영으로, 코로나 이후 그룹 총수의 첫 계열사 방문이다. 이 회장이 계열사를 방문한 건 2019년 CJ제일제당 식품·바이오연구소인 CJ블로썸파크를 다녀 간 이후 5년 만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은 이날 올리브영 경영진을 격려하고, 올해 사업계획을 점검한 뒤 한 시간가량 4개 층을 돌며 사업 부서들의 직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올리브영 본사를 방문해, 이선정 대표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 10여 명, 김홍식 CJ주식회사 대표 등 지주사 경영진 일부와 함께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를 주재한 이 회장은 올리브영이 거둔 성과에 대해 격려의 메시지를 내놨다. 이 회장은 "올리브영은 다가올 위기에 미리 대비해 온리원(ONLY ONE) 성과를 만든 사례"라고 말했다. 코로나 시기 O2O(Online to Offline) 역량 강화, 코로나 이후 오프라인 시장 재확대에 따른 성공적 대비 등 미래의 위기를 미리 대응한 점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이 회장은 "단순히 실적이 좋은 것뿐만 아니라, 사업을 준비하고 일하는 방식이 그룹의 다른 회사도 배워야 할 모범"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선제적으로 미래를 대비해 달라"며 O2O 사업의 초격차 강화, 글로벌 진출 가속화를 화두로 던졌다.

오프라인 유통업체가 온라인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O2O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국내에서 초격차 역량을 확대하고, 포화상태로 가는 국내에 안주하지 말고 글로벌 공략에 박차를 가해 사업영역을 더 넓혀달라는 메시지다.

아울러 이 회장은 이날 상생과 생태계 활성화 등 사회적 책임을 각별히 당부했다. 이 회장은 "시장을 선도하는 사업자로서 건강한 뷰티 생태계를 조성할 책임이 여러분에게 있다"고 강조하며 "협력업체에 손해를 보도록 강요하는 회사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했다.

끝으로 이 회장은 올리브영의 성과를 높이 평가하면서도 "실적에 안주하면 반드시 위기가 오더라"며 "지금 자세를 흩트리지 말고 온리원 정신을 바탕으로 반드시 글로벌 사업자로 도약하자"고 당부했다.

경영진과 회의를 마친 이 회장은 올영 본사 MD사업본부, 브랜드사업본부, 디지털사업본부 등을 직접 돌며 한 시간에 걸쳐 수백 명의 젊은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회장은 올해 신년 현장경영의 의미로 성과를 거둔 그룹 계열사를 추가 방문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J지주 관계자는 "어느 계열사를 언제 방문하실지는 공식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예원기자 yen88@wowtv.co.kr